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시, 탈북민 가정의 교육격차 해소한다…한글·정서 프로그램 무료 지원

기사승인 2022.06.07  09:29:14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관련 포스터.(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학습결손, 문화차이, 심리적 불안 등 어려움을 겪는 탈북민 가정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북한이탈주민 가정 자녀 학습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탈북민 가정 전담교사를 확보해 한글, 국어, 독서 등 기초학습 과목 지도 뿐만 아니라 정서 멘토링과 부모상담까지 무료로 총 150명을 지원한다. 현재 신청접수를 받고 있으며, 교육기간은 올해 12월31일까지다.

서울시는 만3세~초등학생까지의 탈북아동 뿐만 아니라 제3국 및 남한 출생 탈북민 자녀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학습 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건강한 정착을 돕는다.

우선 우리말과 한글이 부족한 중국 등 제3국 출생 자녀에는 한글 수업을, 그 외 탈북아동·남한 출생 자녀에는 기초학습 역량과 문해력 향상을 위한 국어, 독서 코칭 수업을 제공한다.

탈북 가정 출신임을 밝히기 꺼리는 아동들의 심리적 불안을 고려하고 탈북민 가정 내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정서 프로그램과 부모상담 시간도 구성했다. 자녀에게는 정서 멘토링을, 부모에게는 학습상담 및 교육정보 제공 등을 통해 탈북민 부모와 자녀의 정착 만족도를 동시에 제고한다.

심리·상담, 놀이·미술 치료 분야 등에서 자격증이 있는 전문교사를 선발, 교육 후 탈북민 가정을 전담하는 교사로 파견한다. 총 프로그램 시간은 1회 50분이며 주1회 운영된다.

서울시는 '북한이탈주민 가정 자녀 학습 지원' 사업 수행자로 제안서 평가를 통해 방문학습 전문 교육기관인 대교를 선정했다. 대교는 자체 보유한 기초학력진단평가를 통해 교육 대상자의 학업 수준을 진단하고, 필요한 학습과 관련 교재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봉호 서울시 남북협력담당관은 "탈북아동의 기초학습 역량을 높이고 자녀교육에 대한 심리적 어려움까지 해소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이를 통해 우리 시는 북한이탈주민 가정 아동들이 남한의 학교에 잘 적응할수 있도록 돕고, 교육기회의 평등을 실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news1.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0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