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인영, 이재명 대북정책에 "친북보다 실용적 노선 추구"

기사승인 2021.10.21  12:38:23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북정책에 대해 '실용적 노선'이라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 대선캠프에 친북 성향 인물이 포진돼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이상한 이력의 사람이 있다는게 염려된다'라는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와 관련해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이 후보는 남북관계,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기본적 정책에 대해 친북적이기보단 주변 정세를 감안하는, 매우 실용적으로 접근한다는 자기 입장을 밝혔다"며 "전통적인 진보적 시각에서 추진하는 한반도 정책에 비해서 좀 더 실용적인 노선을 추구하는 측면도 꽤 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들을 균형적으로 평가하는게 합당하지 않냐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국민들이 친북·친중으로 쏠린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한국에 암약 중인 고정간첩이 있다는 보도가 있다는 김 의원의 발언에도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5~6만명 정도 고정간첩이 대한민국서 암약하고 있다면 한국은 지금 상당히 다른 나라가 돼 있을 것"이라면서 "이런 표현도 곧이 곧대로 발아들이는 것은 완전히 비상식적이다. 경우에 따라선 몰상식적이다. 그래서 그렇게 받아들이진 않으리라고 본다"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ad40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