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성김 "북한에 적대의도 없어…대화제의에 긍정적 반응 기대"

기사승인 2021.09.14  15:55:49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14일 "최근 북한의 상황은 동맹국 간의 긴밀한 의사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도쿄 외무성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이같이 전했다.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된 상황에서 북한이 영변 핵시설 재가동 조짐을 보이고 있고 순항 미사일 발사까지 감행해 한반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김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우리의 대북 정책은 개방적이고 잘 조정된 실용적인 접근을 요구한다"며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인 의도가 없다.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김 대표는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할 때까지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을 완벽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미국과 한일 두 동맹국의 관계는 우리 안보 이익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 본부장은 "한반도 상황을 감안할 때 오늘 회의가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한다"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에 대한 생산적인 협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핵문제의 시급성에 대한 3국 공동의 인식하에 북한을 어떻게 관여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한미일이 머리를 맞대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두 대표의 방일을 환영하며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위협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라며 "일본 정부는 북한의 위협이 확장되지 않도록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일 3국의 협력은 비핵화 등 북한 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지역 안정에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ad40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