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 2020년 모바일 분야서 '해킹' 주도할 것"

기사승인 2020.02.20  09:47:32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북한이 2020년 모바일 분야 해킹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0일 캐나다의 휴대전화 제조업체인 '블랙베리' 산하 사이버보안기업 '블랙베리 사일런스'가 발간한 '2020년 사이버 보안 분야 전망 2020년 위혐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는 지난 2019년 발생한 주요 사이버 위협 사례가 담겼다. 또 이 보고서는 올해 주요 위협 국가로 북한·중국·러시아·이란 등을 꼽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정보기관들이 지금까지 북한 소행임을 밝힌 악성코드 유포 공개는 19번이다. 북한 해킹조직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악성코드 유포 행위도 사이버 보안기업들에 의해 여러 번 드러났다.

보고서는 "북한 등 정권이 주도하는 해킹조직들이 점차 강화되고, 이들이 민간 해킹조직과 협력해 해킹 도구와 기술을 개발하고 있어 올해도 주요 위협으로 분류될 것"이라면서 "기존 인터넷보다 사람들이 더 많이 사용하는 휴대전화 등 모바일 인터넷 분야 해킹에서 북한이 활발하게 악의적 활동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9년 발표된 '모바일 멀웨어와 APT 스파이 활동 보고서'를 언급하며 북한의 모바일 분야 해킹 사례를 설명했다. 북한은 모바일 분야에서 최소 2개의 사이버 공격단체를 운용하고 있으며, 2014년 소니영화사 해킹 이후 북한이 모바일 해킹을 확대·강화하는 전략을 구사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사이버범죄 전문가인 비탈리 크레메즈 센티넬랩스 수석연구원은 "올해 북한의 해킹 공격이 더 많아질 것"이라면서 "러시아나 중국 해커들이 북한 해킹조직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 경우에는 북한 정권의 범죄 활동 관련 자금을 지원하는데 역할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고, 북한 해킹 사실을 특정하기가 더욱 어려워지는 만큼 북한 추정 해킹 공격은 실제보다 훨씬 더 많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ad40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